자료=한국소비자원
자료=한국소비자원

[소셜타임스=이원하 기자]

기능성 스포츠 티셔츠는 운동을 위한 기본적인 의류로 소비자의 관심이 높은 제품이다. 특히 여름에는 일상복으로도 많이 사용한다. 일부 스포츠 티셔츠는 물이나 땀에 젖으면 색상이 다른 옷에 묻을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소비자원은 16일 소비자 선호도가 높은 12개 브랜드의 스포츠 티셔츠에 대한 품질 및 안전성 등을 시험한 결과, 이 같이 나타났다고 밝혔다.

시험 제품은 △나이키(품번 CZ1220-010) △뉴발란스(NBNEC21063-00) △데상트(SN123UTS11-M) △르꼬끄스포르티브(QN223CRS48) △리복(FP9096) △아디다스(GM2126) △아식스(122220109) △언더아머(1369743) △카파(P221IMRS361) △푸마(933123-01) △프로스펙스(MT22-M342) △휠라(FS2RSE2201M) 등 12개 제품이다.

운동할 때 생기는 땀을 빠르게 흡수하는 정도인 흡수성(1~5급)을 1회 및 10회 세탁 후에 시험한 결과, 시험대상 12개 중 10개 제품은 흡수성이 4급 또는 5급으로 수분을 잘 흡수할 수 있는 것으로 평가됐다.

뉴발란스와 휠라 2개 제품은 1회 세탁을 했을 때 흡수성이 1급으로 낮아 수분을 잘 흡수하지 못했으나 10회 반복 세탁한 후에는 3~4급으로 높아졌다.

모든 제품이 면 티셔츠보다 건조속도가 빠른 것으로 확인됐다.

자료=한국소비자원
자료=한국소비자원

일부 제품은 10회 반복 세탁한 후의 건조속도가 1회 세탁 후보다 더 빨라졌고, 르꼬끄스포르티브, 아식스, 푸마 , 프로스펙스 4개 제품은 모든 세탁 조건에서 건조속도가 다른 제품에 비해 상대적으로 빨랐다.

외부 힘에 의해 터지지 않는 정도인 파열강도, 보풀(필링), 올 빠짐(스낵성)을 시험한 결과 시험대상 전 제품이 권장기준을 충족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물에 젖은 상태에서의 색상변화 정도를 확인하는 물견뢰도 시험 결과 르꼬끄스포르티브, 아식스, 언더아머, 카파, 푸마, 프로스펙스 6개 제품이 권장기준을 충족하지 못해 사용상 주의가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땀에 의한 색상변화 정도를 확인하는 땀견뢰도 시험에서는 프로스펙스 제품이, 마찰에 의해 색이 묻어나오는 정도를 보는 마찰견뢰도 시험에서는 카파 제품이 각각 권장기준을 충족하지 못했다.

재생 폴리에스터 사용을 표시한 2개 업체 중 아디다스는 인증기관의 인증서를 제출했으나, 나이키는 온라인 홈페이지의 재생 폴리에스터 사용 문구가 오표기라고 밝히고 온라인 표시를 삭제했다.

소비자원은 나이키코리아는 해당 제품에 대해 소비자가 요청할 경우 환불 할 예정임을 회신해왔다고 밝혔다.

피부에 닿았을 때 순간적으로 차가운 느낌을 주는 접촉냉감에 대한 기능성을 표시한 프로스펙스와 휠라 제품은 냉감 기능성이 해외 참고기준 이상인 것으로 나타났다.

시험·평가 결과를 종합하면 기능성과 색상변화 등 주요 품질과 가격에 제품간 차이가 있었다.

기능성으로 우수한 제품은 르꼬꾸스포르티브, 아식스, 푸마, 프로스펙스 였고, 가성비는 리복, 친환경적 제품은 아디다스로 나타났다.

자료=한국소비자원
자료=한국소비자원

 

저작권자 © 소셜타임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