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가 연간 100만명 이상이 방문하는 슬로베니아 포스토이나 동굴에 아웃도어용 라이프스타일TV ‘더 테라스’를 설치해, 관람객들이 동굴에 서식하는 희귀 동물 ‘올름’을 더욱 생생하게 관찰할 수 있도록 했다.사진=삼성전자
삼성전자가 연간 100만명 이상이 방문하는 슬로베니아 포스토이나 동굴에 아웃도어용 라이프스타일TV ‘더 테라스’를 설치해, 관람객들이 동굴에 서식하는 희귀 동물 ‘올름’을 더욱 생생하게 관찰할 수 있도록 했다.사진=삼성전자

[소셜타임스=정은영 기자]

슬로베니아의 유명 동굴에 삼성 아웃도어용 TV를 설치해 동굴에 서식하고 있는 희귀동물 올름을 생생하게 관찰할 수 있게 됐다.

삼성전자가 슬로베니아의 대표 관광지인 포스토이나 동굴(Postojna Cave)에 아웃도어용 라이프스타일TV ‘더 테라스’를 설치해 관광객들에게 차별화 된 경험을 제공한다.

포스토이나 동굴은 유럽에 위치한 동굴 중 방문객이 가장 많은 곳으로 연간 100만명 이상이 이곳을 방문한다.

특히, 고대 용과 비슷한 생김새로 ‘베이비 드래곤’이라고도 불리는 희귀 동물 ‘올름’의 서식지로 유명하다. 올름은 최대 10년간 음식을 섭취하지 않아도 생존할 수 있고, 수명이 100년이나 되어 오늘 날까지도 신비의 동물로 인기를 끌고 있다.

삼성전자는 더 테라스를 통해 올름의 움직임과 서식 환경을 관람객들이 더욱 생생하게 관찰할 수 있도록 했다. 특수 카메라로 촬영한 올름이 서식하는 비바리움의 모습을 더 테라스의 대화면을 통해 실시간으로 즐길 수 있도록 한 것이다. 비바리움은 관찰·연구를 목적으로 자연에 가까운 환경에서 동물이나 식물을 가두어 키우는 공간이다.

더 테라스는 QLED 4K 디스플레이와 IP55 등급의 방수·방진 기능을 지원해 연중 습도 95%, 연중 온도 8~10도 환경인 포스토이나 동굴에서도 뛰어난 화질과 내구성을 유지한다.

또 ▲화면에 반사되는 빛을 줄여주는 ‘눈부심 방지’ 기술 ▲외부 조도에 따라 자동으로 최적의 화면 밝기를 조정해주는 ‘AI 화질 최적화’ 기능 등이 적용돼 올름 관찰 외에도 동굴에서 진행하는 다양한 행사에 최적화된 콘텐츠를 보여줄 수 있어 활용도가 높다.

포스토이나 동굴 관리소장 카트야 돌렌스 바타겔지는 “기존에는 동굴이라는 특수한 환경에 맞춰 제작한 모니터로 올름을 관찰할 수 있게 했으나 제한적인 화질, 잦은 고장, 높은 유지보수 비용 등으로 어려움이 많았다”며 “삼성 더 테라스를 설치한 후 관리가 쉬워졌으며, 관람객들의 만족도도 확연히 높아졌다”고 말했다.

삼성전자 슬로베니아 CE담당 마티야 사브니크는 “미래 세대를 위해 환경을 보존하며 희귀 생명체를 연구하는 포스토이나 동굴 측을 지원할 수 있어 기쁘다”며 “앞으로도 앞선 기술력으로 최고의 스크린 경험을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소셜타임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