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행복권측은 당첨금 지급 기한이 1개월밖에 남지 않은 987회차 1,2등 당첨금의 주인 찾기에 나섰다. 
동행복권측은 당첨금 지급 기한이 1개월밖에 남지 않은 987회차 1,2등 당첨금의 주인 찾기에 나섰다. 

[소셜타임스=정은영 기자]

23억원이 넘는 로또 당청금을 찾아가지 않아 복권수탁사업자인 동행복권이 주인 찾기에 나섰다.

20일 동행복권에 따르면, 미수령 당첨금 1등 당첨자는 987회차(작년 10월 30일) 로또복권 구매자다. 당첨금 지급기한은 한달밖에 남지 않았다. 1등 당첨금액은 23억7871만1625원이며, 당첨번호는 '2, 4, 15, 23, 29, 38'이다. 지급기한은 10월 31일이며 구입한 장소는 경기 의왕시에 있는 한 복권 판매점이다.

같은 회차 2등 미수령 당첨금도 지급기한이 10월 31일 만료된다. 987회 로또복권 2등 당첨 금액은 5,430만8,485원이며 당첨번호는 '2, 4, 15, 23, 29, 38와 보너스 번호 7'이다. 당첨 지역은 경남 김해시에 위치한 복권판매점이다.

로또복권 당첨금의 지급 만료 기한은 지급 게시일로부터 1년 이내이다.

지급기한이 만료된 당첨금은 복권 및 복권기금법에 따라 전액 복권기금으로 귀속된다. 저소득층을 위한 주거안정지원사업, 장학사업, 소외계층을 위한 복지 등 다양한 공익사업에 사용된다.

복권 구입 후 추첨일이 지나서도 당첨 여부를 을 확인하지 않는 경우가 있다.

구입한 복권은 평소에도 자주 볼 수 있는 곳에 보관하고 추첨일 이후 당첨번호를 반드시 확인하는 게 좋다.

저작권자 © 소셜타임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